2007.03.27 17:16

연애문답

恋愛問答始まります!

◆相手の年齢の上限下限、どこまで大丈夫?
 [상대의 연령의 상한하한, 어디까지 괜찮아?]

아래로는 1살.. 많이 바라진 않아.
4살 연하를 사귀려면 내가 한 29살정도 되면.. 생각만 해볼래. 이제 더는 즐~
상한은. 띠동갑까지? 12살 연상까지.

◆理想は年下、タメ、年上どれ?
 [이상은 연하, 동갑, 연상 중?]

연상.인데. 정신연령이 연상이라면..

◆好きな異性の有名人を心ゆくまで書いてみてください。
 [좋아하는 이성인 유명인을 마음껏 써보세요.]

공유. 더는 떠오르질 않네.

◆こうなりたい!と憧れる同性の有名人を教えてください。
 [이렇게 되고싶어! 라고 동경하는 동성인 유명인을 가르쳐주세요.]

몸매로는. 얼핏보기엔 정양이겠지만. 아마 힘들거야. 살기엔?
봐줘서(?) 살없는 연옌 다..?
 

◆恋愛は尽すほう?尽されるほう?
 [연애는 최선을 다하는 편? 상대방으로부터 최선을 다해지는 편?]

난 최선을 다 한다고 생각했는데.
떠날 놈은 어차피 떠나기 마련이라서.
상대방만큼. 만 하고 있어.


◆デートするなら割り勘は当たり前?
 [데이트할 때는 각자 부담하는게 당연?]

한 사람이 이거하면 딴 사람이 이거 하든가.
아니면 돈있는 사람이 내고 나중에 돈 생기면 내고 함 되는거.


◆彼氏?彼女がいたら合コンなんてありえない?
 [남자친구? 여자친구가 있다면 미팅같은건 있을 수 없어?]

미팅 원래 싫어.


◆恋愛のために頑張れることは?
 [연애를 위해 노력하는 일은?]

사랑한다고. 감정 숨기지 않고 튕기지 않고.
언제나 내 마음 느낄 수 있게 말해주기.
바람 안 피기 ㅡㅡ
  

◆恋愛で相手に求めるものは?
 [연애에서 상대에게 요구하는 것은?]

인내심. 포근함. 즐거움. etc(//)


◆理想のデートプランは?
 [이상적인 데이트 플랜(코스, 계획)은?]

글쎄? 그냥 팔베게 하고 자보고싶긴 한데..

◆「恋愛には〇〇が大事」〇〇に入るのは?
 [「연애에는 ○○가 중요(소중)」○○에 들어가는 것은?]

남자와 여자라는. 이성간인 것을 느끼는 것.


◆自分より学歴等が上と下どっちがいい?
 [자기보다 학력 등이 높거나 낮은 쪽 중 어느 쪽이 좋아?]

나보다 높으면서 드러내놓지 않는 사람?
난 내가 존경할 수 있었음 하니까.


◆今までで一番笑える恋愛エピソードをここでひとつ。
 [지금까지 가장 웃겼던 연애 에피소드를 여기서 하나]

글쎄-_-???????
길치에 방향치랑 사귀고, 나는 내비 수준인데.
갈수록 상대방은 길눈이 밝아지고 난 어두워진다는거?

◆失恋したら聴くのは明るい曲?それともどん底まで堕ちる曲?
 [실연하면 듣는 곡은 밝은 곡? 아니면 수렁에 빠지는 곡?]

secret garden듣다가. 이별노래 가요 잔뜩 듣다가.
X-Japan노래랑 앙드레가뇽 등 노래로 넘어가다가.
다시 맥스 하이스틴 음악으로 맘 치료하다가.
아무 음악도 안 듣지.


◆友達の彼氏?彼女を好きになったらどうする?
 [친구의 남자친구? 여자친구를 좋아하게 되면 어떻게 해?]

경험이 없어서 ㅡㅡ;;
친구란 자식들이 연애를 해야 말이지.
하지만. 난. 절대 안 사귈 것 같아.
현재 진행형이든 과거 완료형이든.

◆告白は自分からする?
 [고백은 자신이 해?]

당연히. 안 하지.
하게끔 만든달까.. 살짝 관심있는 척 하다가.
다른 이성만난다고 만나자고 하면 막 튕기기도 하고..
하지만 상대방 봐가면서 하지.. 냐햐햐~~~
지금 남친이랑은 서로 고백하게 유도하다가 지친쪽이 했다고.. 훗~

◆今ぶっちゃけ恋愛中または気になる人っている?
 [지금 까놓고 말해서 연애중 또는 신경쓰이는 사람 있어?]

아하하하... ㅡ -


◆好きな色は?
 [좋아하는 색은?]

블랙. 블루. 옅은 색들.

◆ケータイの色は?
 [휴대폰의 색은?]

검은색에 실버 테두리. (초기 애니콜DMB폰)

◆あなたの心の色は?
 [당신의 마음의 색은?]

선홍색


◆◆ 次のつ6つの色にあう人を選んでバトンを回して下さい。
   (赤・青・緑・ピンク・黒・白)
   [다음의 6가지 색에 어울리는 사람을 선택해서 바톤을 돌려주세요.]
   [(빨강, 파랑, 초록, 핑크, 검정, 흰색)
만나본적이 없어서리... 패ㅡ스.

Trackback 0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