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6.08.16 13:44

다녀온 다음 날 ㅡㅡ;


2시 넘어 잠들었는데 4시 반에 일어나는 기적을 보여준 나.
그렇게 일찍 일어났건만.. 결국 탄 차는 왜 7시 20분 차인거지? ㅇㅁㅇ

일단은. 버스 하나 타고 가다가 환승하는데.
눈 앞에서 버스를 놓친 일. 그 뒤 10분 이상 기다리고.
그 버스를 타서 강변역서 내려야했는데 실수로 구의역 중간까지 간 것.
거기서 걸어오느라 발아팠다;
덕분에 먹고싶다던 튀김!은 샀지만 말이다..

버스를 타고. 대전 청사에서 내린 후.
거기서 아파트단지쪽으로 50m이상 걸어가 김밥을 사고.
다시 와서 버스를 봤지만. 어머나? 버스가 없다;;

그래서 이제는 익숙한 대전에서의 헤매기..
대충. 저번 기억 떠올려서 버스노선 머리에 그려보니
북쪽으로 가면 될 듯..
결국 물어보는 사람마다 모른다는데 꿋꿋이 2블럭인가 걸어가서
버스를 타고 육교사로 출발~ 후훗~~

그런데. 이번에 내 컨셉은. 면회 처음 가는 사람. 인데..
이 아저씨. 왜 내 맘도 몰라주고 정문에다 내려주니~~
결국 약 2배를 더 걸어가버린 나 ㅜㅜ;;
더워 죽겠단 말입니다. 아저씨.. 그늘도 없는 곳인데;
알고보니 원래 버스정류장이 코 앞 ㅡㅡ

더워죽겠고 잠도 못 자니, 일병이 맞는데 두번 번복해서 일병으로 수정;
들어가니까 완전 살겠더라. 아하핫~~

그리고 남친//만나서 먹기도 하고 남친이 나만 보여주는 자작소설도 보고~
그렇게 놀다보니 사람들이 막 들어오길래 -PX도 쉰다는데 대체 왜!!-
그래서 덥지만. 군복.. 참 덥긴 했지만. 밖에 나가서
막 놀다오고.. 나름대로 사람 발길 뜸한 곳도 발견. ㅋ
담에 갈 땐 돗자리 조그만거라도 들고 갈까??

어쨌든. 4시 반에 근무있어서 4시에 나오는데..
그 정류장. 왜일케 버스가 안 오니 ㅡㅡ;;
거의 20분 기다리고 버스탔는데..
자운대 입구에서 유성터미널가는 버스는 더 안 오네 ㅡㅡ
배차간격이 휴일엔 최소 17분이라고 ㅡ ㅡ
근데 왜 들어오는 차는 글케 많았는데!!

어쨌든 무사히, 바로 담 정류장인데 차속에서 졸다가 딱 깨는 일을 만들며
갔는데.. 갈 때 왠일로 대전갈 때마다 일케 사람많은 적이 없었는데
사람 꽉 찼네~ 신기신기~ 이럼서 간 게.
서울로 다시 올 땐, 다음 차가 이미 매진여서 못 타는 신기한 상황을 연출했다.
어쨌든. 그 담차.. 약 30분 남았길래 우동하나 먹어주고..
그리고 탔는데. 씨이.. 엉덩이 배기고 꼬리뼈 아파서 중간에 몇번을 깼는지..
어쨌든 막힐줄 알았는데.. 그냥 2시간 좀 넘겨서 도착했다.

그.러.나. 버스 기다리는 건 아직 끝나지 않았으니..
집에 가는 버스. 총 4번을 탔는데
1번 빼고 다 10분 이상 기다리는 센스 ㅡㅡ

후우.... 그래서 간밤엔 이틀분 잠을 잤습니다 -_-;;;;;
그러니까. 얘가 휴가 나오는 편이.. ㅜㅜ
Trackback 0 Comment 0
2006.08.14 12:59

내일이다. 후훗~


기상청예보보니까 덥네..
최고기온이 33도.. ㅡㅡ;;;;
어떡해? 나 더운거 정말.. 죽음인데..

그래도 어떡해. 보고싶은걸..
칠공주 연하남처럼 서울인근에 또는 서울에 있으면
정말 좋겠는데..

시설 안 좋다는 중경단이든 뭐든..
정말.. 그러면.. 주마다 갈지도 모르는데..

근데 어쩌겠어.
대전에 있다는데.. 가야지..

그럼 내일 보자 후훗~
Trackback 0 Comment 2
2006.07.08 22:29

친구 면회를 다녀오다.


5시쯤에 일어나서 6시반에 집에서 출발
강변에 도착한건 7시 반쯤이었다.
7시 45분 유성으로 가는 차를 타서 버스서 자다가 9시 40분경 도착했다.
그리고 김밥을 사서 택시를 타고 10시경 도착했다.
평소 5200원 나오는 거리를 6200원 만드는 센스쟁이 택시기사아저씨..ㅡㅡ;

PX있는 데가 추워져서 밖으로 나가
얘가 작업했다던 연못도 보고..
학교호수보다 수질이 좋다는 것에 일단 안심하고.
(적어도 피부병 염려는 없었으니까)

김밥을 먹고 스도쿠로 얘 머리 혹사 좀 시키다가
다시 추워지길래 밖으로 나갔다.
그리고 축구하는 곳까지 걸어나가서 거기서 앉아서
이것저것 얘기하다가 친구 안아보자고 그러길래 안겨도 주고..
걍 이런저런 소리하다가 그러다가 다시 들어와서
이런저런 얘기.. 막 하다가 그리고 헤어졌다.

3시반. 그 때 면회하는 곳서 나와서 버스 타는 곳까지 나오니
4시가 다 되었다.

유성터미널로 가는 버스를 타려고 했다.
근.데. 이 버스가 날 지나치고 휙 가버린다. 아악!!!
그래서 눈에 집히는 종합청사로 가는 버스를 탔는데..
종합청사에 있는 터미널은 강남터미널로 가는 버스였다.
내가 원하는건 동서울터미널이었는데..

지도보고 탄 버스.. 그 쪽이 아니었네..
버스기사하고도 대화가 안 통하고..
(왜 난 동서울쪽가는 터미널이라 했건만 계속 강남가는 터미널을 가르쳐주는지..)
걍 내려버렸다. 그리고 대충.. 선사유적지쪽이라 한 곳으로 걸어가려했는데
(나도 참 대책없다..)
빗방울이 하나둘.... 걍 택시타자. 이랬는데
택시마다 다 손님이 들어차있고 없는 차는 저..멀리 있네..;;

좀 더 걸어가다가 택시를 탔는데 그 쪽 모른단다.
그래서 할 수 없이 유성까지 갔는데..
아무래도 대전택시기사들.. 항의좀 해야겠다.
그렇게 길 모르는 사람이 어떻게 택시기사를 할 수 있는지..
처음 자운대 갈 때도 헤매더니만.. =_=

그런데 이 기사.. 길 매~~우 잘 아는 척 수다떨더니
내가 원하는 터미널이 아닌 딴 곳에다 떨궈놓고 튄다.
길가는 사람 붙잡고 여기 말고 딴 터미널 어케 가냐했더니
쭉 갔다가 오른쪽으로 꺽으란다. 말대로 했더니 역시나 아는 길이 나온다.

2분남은 버스 있어서 그걸 타고 서울로 올라왔다.
5시 40분 차였다. .... ㅡ ㅡ
그리고 내내 쓰러져 자다가 8시에 도착하고...

졸려 죽겠다.. =_=

오면서 길을 알아봤다. 그리고... ......
내가 처음 휙 잡아탔던 그 버스.. 그 버스 정류장 중..
문화아파트던가.. 거기서 내렸으면 됐는데.. ㅜㅜ

애꿎은 돈 800원 + 4500원을 냈지만..
그래도 그 쪽 길.. 확실히 접수했다 =_=+++++++++
(사실 서울가는 버스비도 거기가 더 싸.... 흑흑 ㅡㅜ)

오늘 쌓인 짜증은 2주후 휴가나오는 친구한테 확~~ 풀어야지~ ^-^+
Trackback 0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