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8.05.09 07:26

허얼.. 이런 일이 -_-++++++++++


아빠가 어버이날에도 불구하고 안 오신단다.
내일도 안 오시고.. 딸내미들만 집에다 남겨두고...

기회는 지금이랄까..?
아주 컴퓨터를 하면서 놀다가 잠들었다.
그때가 3시쯤이지?

진짜 속 다 비치는 티셔츠에 하얀쫄바지입고 그러고 자고 있었고
동생은 앞섶 다 풀어헤쳐놓고서 잠옷입고 자고 있었는데

지금부터 약 30분쯤 전. 이상하게 눈이 띄여서 봤는데
동생은 씻는 듯 화장실서 소리가 나는데
이상하게 아직도 그 쪽에 사람 하나가 있는거다.

그것도 남.자. -_-

내가 남자를 좀 좋아한다고는 해도.
동생있는데 끌어들일 인간도 아니고. 내겐 남친도 있고. 아 이게 중요한게 아니지.
잠이 덜 깨서-ㅅ-

술냄새 팍팍 풍기며 어인 젊은 남자가 허리도 풀어서 막 속옷이 보이는 상태로
그러고 자고 있다. 허어.............. 잘못본줄 알았더니..ㅜ

사실 쪽문을 요즘 안 잠그긴 했다. 하지만 정말 그건 불찰이었으니..

저기요. 조그맣게 말하니까 눈떴다가 다시 잔다.
내 이마에서 빠직. 하는 소리가 들리는 것같다.

그 와중에 아빠는 전화해서 잘 잤냐.. 이러시지.
또 잠깐 깨웠는데 또 전화하셔서 이거저거 뭐 시키시지.

다 처리해놓고 와보니 또 자네 ㅇㅣ 인간 ㅡㅡ

아아.. 드뎌 내 성격이 나오려나.. 다시 한번 자제하고.
조금 언성을 놓여 저기요! 했더니
그제서야 일어나면서 멍한 이 인간.

누구냐는 말에 대답은 안 하고. -짜증나게!-
어리둥절한 눈빛으로 막 쳐다보고 주위 둘러보더니
여기가 어디냐고. -_-

당근 우리집이지!!!

말할때마다 숨쉴때마다 술냄새랑 담배냄새가 막 솔솔.
후우.........................

쪽문 단속 안 한 내 잘못도 있으니 그만하고
보내버렸다. 그리고 살짝 뒤쫓아가서 절대 안 알려주던 집도 알아내고.

정말 황당하다.
내가 정말 술퍼마시러 집 나가서 밤샜음 어쩔뻔했을까.
상상도 하기 싫다.

날짜도 딱 맞춰 어떻게 어른들 다 안 계시는 날 딱 맞춰서 ㅡㅡ

여하튼. 아. 꿀꿀해ㅡㅡ
Trackback 0 Comment 2
2007.10.26 19:22

몇주전에 꾼 꿈 하나.


루돌프님의 무한도전관련 꿈을 보고 생각났다.

꿈에서 나는 인위적인지 자연적인지는 모르겠지만.
여하튼. 원두막이 있고 시내가 흐르고, 흙길이 있는.
그런 곳을 가고 있었다.

거기에 다리까지 있었는데. (이미지상에서 등장할법한 이뿌고 작은 다리)
거길 지나갈 때는 진짜 좋.았다. 꿈인게 한계이지만.
내가 꿈에서 꿈인걸 자각못하면 상관없지 않을까?

그렇게 가다가 아빠를 만나고. 뭐 어떻게어떻게 잘 가다가.
끝에 가보니. 이런. 씁.
끝에는 어인 할인매장이 떡!하니 버티고 있는것이다.

그렇다. 할인매장에 딸린 그런 곳인거다.
그러니. 답은 인위적.. 쩝. 그게 아니라.

온김에 장이나 보자. 란 생각으로.
참 넓기도 넓은 곳을 슬슬 어디선가 나타난 카트를 밀며 가는데.

갑자기 노홍철과 유재석이 등장!

이 두사람이 왜 등장했을까. 란 의문을 갖기도 전에 시작된.

노홍철의 엄청난 수다!!!!!!

형님형님~ 아 그거 말고요~ 아아 이거이거요!!

..... 들리는 단어가 별로 없는데. 형님형님! 왜 꼭 여러번 반복인거냣!

꿈에서도 엄청나게 시끄럽다.라고 인식하는데.
그래선지 유재석은 내 편안한 꿈을위해? 조용하더라....

그 주위에선 카메라맨이 카메라들고.
마이크맨이 마이크들고 막 그렇게 쉴새없이 움직이고 떠드는 노홍철을 잡느라
정신이 없고.

난 꿈에서도 시끄럽다고. 버럭버럭 거리다가.
간신히 깼다.

.... 가위에 눌린것이다.

지금 생각하는데 그건. 다신 꾸고 싶지 않은 꿈이었다.

자고로.. 꿈은 조용히 편안하게 자는겨 ㅜㅜ
Trackback 1 Comment 2